대청동

  • 역사와 문화
  • 과거/현재
  • 대청동
  • 1920년대 대청로

    1920년대 대청로

  • 오늘날의 대청동

    오늘날의 대청동

동래부사나 부산첨사가 일본사신을 맞이하여 연회를 베풀던 곳으로 연향대청 즉, 연대청이라 불렸으며 현재 광일초등학교 자리로 이 이름을 따서 대청정으로, 해방 후에는 일본식 지명이 아니라는 이유로 오늘에 이르렀다.